Skip Navigation

수강과목 만료일
로그인 하세요.
수강연장 미션 이벤트

19세기 이후 출생한 미술가들을 소개 해두었으며 출생일 순으로 정렬 되어 있어 자연스럽게 미술의 흐름을 읽을 수 있습니다.

김동원 2009-09-30 23:20 조회 수 2620 댓글 수 2

 

 

Thomas Moran (February 12, 1837 - August 25, 1926)

 

 

 

 

[ The_Passing_Storm ]

 

 

 

 

 

 

 

[ The_Angry_Sea ]

 

 

 

 

 

 

 

 

[ Teoloyucan_Mexico ]

 

 

 

 

 

 

 

 

 

[ Sunset_on_the_Moor ]

 

 

 

 

 

 

 

 

 

[ Summer_Squall ]

 

 

 

 

 

 

 

 

 

[ Pool_in_the_Forest_Long_Island ]

 

 

 

 

 

 

 

 

 

[ Moonlit_Seascap1 ]

 

 

 

 

 

 

 

 

 

 

 

[ Lowery_Day ]

 

 

 

 

 

 

 

 

[ June_East_Hampton ]

 

 

 

 

 

 

 

 

 

 

[ East_Hampton_Long_Island_Sand ]

 

 

 

 

 

 

 

 

 

[ Cloudy_Day_at_Amagansett ]

 

 

 

 

 

 

 

 

 

 

 

[ Old_Windmill_East_Hampton_Long_Island ]

 

 


토머스 모란(Thomas Moran) 작품의 시대적 배경



미국의 지식인들은 유럽인들이 미국 문화를 낮게 평가한다는 것을 괴롭지만 인식하고 있었다.
그래서 조극 미국의 독특한 미덕을 표현할 예술을 창조하려고 애썼다.
동시에 미국의 많은 문화 선구자들은 또 다른 종류의 해방을 추구했는데, 역설적이게도
그것은 주로 유럽에서 수입한 로맨티시즘의 정신이었다. 미국의 지식인들은 문학과 철학,
예술,심지어 정치와 경제 분야에서도 인간 정신의 해방에 몰두했다.



<미국 화풍의 국민주의와 낭만주의>

1820년."누가 미국의 그림을 보겠는가>"라는 시드니 스미스의 물음은, 자신들이야말로 유일
하게 예술 세계의 중심에 서 있다는 유럽 예술가들의 일반적인 생각을 드러낸 것일 뿐이다.
그러나 사실 미국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미국의 그림을 감상했다. 이는 그 그림들이 유럽의
위대한 전통을 보여 주기 때문이 아니라, 미국인들 스스로가 중요하고 새로운 예술적 전통을
창조하고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허드슨강 화단>

미국의 화가들은 조국의 가장 장엄하고 개발되지 않은 지역을 화폭에 담아냄으로써 생생한
자연의 힘을 포착하려고 했다. 최초의 위대한 미국 화단은 뉴욕에 등장했다.
허드슨강 화단으로 알려진 프레더릭 처치(FREDERIC CHURCH)은 , 거칠지만 아직 때묻지 않은
허드슨 계곡의 장엄한 경치를 묘사했다.
많은 화가들이 랠프 월도 애머슨(Ralph Waldo Emerson)과 헨리 데이비드 소로
((Henry David Thoreau)의 작품을 읽고 그들을 존경했는데,
그들처럼 문명이 아니라 자연을 지혜와 성취의 최고 원천으로 여겼다.
화가들은 허드슨 계곡을 묘사하면서 유럽과 달리 미국에는 아직 '야생의 자연(Wild nature)'이 존재하며
따라서 미국은 한물간 이전 세계의 여러나라보다 더 위대한 희망의 나라라고 선언하는 듯 보였다.



몇 년 후 허드슨 강 화단의 몇몇 화가들이 서쪽으로 멀리까지 여행하며
요세미티 계곡과 옐로스톤 계곡,록키 산맥등 위대한 자연의 경이로움을 화폭에 담았고
그들의 작품은 미국 대중의 심금을 울렸다.
특히 앨버트 비어스타트와(Albert Bierstadt) 토머스 모란(Thomas Moran)의 작품은
미국 전역에 걸쳐 엄청난 수의 관람객을 끌어 모았다.



있는 그대로의 미국사 (2)
앨런 브링클리 지음

 


댓글 2

No profile
우와 .. 저도 이렇게 그릴 수 있었음 좋겠네요,
No profile

이런 곳에서 살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JBMALL.PNG
JBMALL.PNG
JBMALL.PNG